무디스, 韓 신용등급 Aa2(안정적) 유지

기사입력 2016.11.01 20: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투데이코리아=이미숙 기자] ‘최순실 사태로 국내 정치 상황이 대혼란에 빠져있는 가운데, 국제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2’(안정적) 등급으로 유지했다.

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무디스는 지난달 31(뉴욕 현지시간) 우리나라 국가신용등급에 대한 보고서에서 현 ‘Aa2’등급을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무디스 측은 우리나라가 매우 우수한 경제제도재정적 강점을 통해 현행등급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런 강점과 달리 중국 등 국제적인 경기침체 기업의 구조조정 가계부채 증가 급속한 노령화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 등은 앞으로 위험 요소라고 평가했다

한국은 4가지 항목별 세부평가에서 경제적 강점 2등급 제도적 강점 1등급 재정적 강점 2등급 각종 리스크에 대한 취약성 7등급을 받았다.

먼저, 우리나라의 경제적 강점에 대해 무디스 측은 한국 경제의 성장 역동성은 과거 글로벌 금융시장의 급변을 한국 경제가 어떻게 적응하고 회복하는 지 보면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 또 무디스는 한국은 2009년에도 침체를 피한 몇 안 되는 국가라고 평가했다.

 제도 부문에서는 정부 효율성, 부패관리, 법의 지배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한국은 제도적 강점 부문에서 독일(Aaa), 싱가포르(Aaa), 핀란드(Aa1), 벨기에(Aa3) 등과 같은 등급을 받았다.

무디스 측은 한국의 재정적 강점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재정수지 흑자와 양호한 정부 부채, 낮은 외화부채 등이라고 말했다.

 낮은 등급을 받은 지정학적 리스크와 관련해서는 한미동맹으로 실제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은 낮지만, 북한 체제 붕괴로 인한 재정 부담이 위험한 리스크라고 분석했다.

20161101193653-한국.png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  설립일 : 2005년 8월  |  발행인:민은경,편집인:김웅 |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시윤 , 발행등록번호 : 서울아00214
  • 대표전화 : 0707-178-3820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 Copyright ⓒ 2007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