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사태...가맹점주 갈등 해결 의지 안보여

본사, 서울시중재에 따를 것 VS 가맹점주, 약속 이행해야
기사입력 2017.04.26 19: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방배.jpg▲ 미스터피자 본사와 가맹점주들의 갈등이 1년이상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중재에 나섰다.(미스터피자 홈페이지 캡처)

미스터피자 가맹점주협의회 시위 현장3.jpg
 
미스터피자 가맹점주협의회 시위 현장1.jpg▲ 미스터피자 방배 본점 앞에서 6개월째 천막농성 중인 가맹점주협의회(사진/노철중 기자)
 
정우현 회장.jpg▲ MP그룹(미스터피자는 MPK그룹에서 3월 31일 MP그룹으로 상호 변경)의 정우현 회장이 지난해 4월 2일 경비원의 뺨을 두차례나 때려 서대문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후 허리를 굽혀 사과를 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최치선 기자] 미스터피자 본사와 가맹점주들 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지난 9월 미스터피자 가맹점주들은 소비심리 악화로 수익이 계속 내리막을 걷고 있는 가운데 본사가 지난해 초 약속한 상생협약도 지켜지지 않아 뱅배동 본점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가맹점주의 요구사항은 식자재 가격인하 및 매체 광고비 매달 5억원 집행무분별한 할인정책 중단가맹점 계약해지 즉각철회 등의 상생협약 내용과 지난해 초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의 경비원 폭생사건으로 하락된 매출 정상화를 위한 대책 마련가맹점주협의회에 대한 탄압 중단 등이다. 

특히 가맹점주들의 불만은 정 회장의 경비원 폭행사건 이후 실추된 이미지가 회복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매출이 갈수록 부진하고 있는데 따른 불안감이 커졌기 때문으로 보여진다. 

농성이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그동안 가맹본부는 국감 출석요구에도 응하지 않고서울시 중재를 거부하는 등 평화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보이지 않다가 최근에야 서울시 중재에 응했다그사이 농성은 벌써 6개월을 넘기고 있다. 



하지만 가맹점주의 요구에 대해 본사측은 서울시 중재가 진행중이기 때문에 특별한 대책은 없다며 소극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은 박원순 시장과 함께 지난해 11월 농성 중인 가맹정주들을 만나 피해사례와 요구사항을 듣고가맹본부 경영진들과도 직접 면담해 원만한 문제 해결을 촉구한 바 있다. 

12.jpg
 
123.jpg
 
234.jpg
 
2345.jpg▲ MP그룹의 포괄손익계산서
 

한편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기존 MPK그룹에서 상호 변경)이 60여개 가맹점주의 잇따른 폐점과 실적 부진에 고심하고 있다최근 경기불황과 트렌드의 변화로 프랜차이즈 외식업계 전반이 부진한 상황이지만 농성의 장기화와 정 회장의 폭행사건 등이 기업 이미지에도 큰 타격을 준 것이다. 

MP그룹은 3월 31일자로 정순민 대표이사 후임에 최병민 대표이사를 선임했다정 대표이사는 일신상의 이유로 그만 둔 것으로 알려졌다. 


또 MP그룹의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나와 있는 재무제표를 살펴보면 지난해 누적 매출액은 약 970억원으로 11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전년 동기간 대비 130억원 이상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영업손실 또한 누적기준으로 2016년 89억 7758만원으로 집계됐다이는 2015년 72억원 누적대비 17억원이 더 늘어난 수치다. (재무재표1, 2 참고)

가맹점협의회는 정 회장의 경비원 폭행 사건 이후 매출이 급감하면서 현재까지 60여개 가맹점이 폐점을 결정했고 폐점을 준비하고 있는 매장도 수 십 여개에 이른다고 주장했다정 회장의 경비원 폭행 사건은 약식기소 벌금 200만원으로 종결됐다.


농성 중인 가맹점협의회는 경비원 폭행 사건 후 본사는 가맹점주들과 상생협약을 맺고 치즈가격 인하판매시점정보관리시스템(POS) 단말기 일방적 계약 관행 개선상생협약 준수 등을 약속했지만 가맹점주들은 본사가 경비원 폭행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상생협약을 이용하고 여론이 누그러지자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상생협약 체결 이후에도 치즈가격 인하나 POS 기기 계약 관행은 수정되지 않았다는 것이다본사와 이전에 맺은 식자재 값 인하광고비 집행과 관련한 합의도 지켜지지 않았다고 가맹점주들은 밝혔다.

가맹점주들은 정 회장을 광고비 횡령·배임 혐의로 고소 및 민사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전 가맹점이 순매출액의 4%(약 5억원)를 광고비로 매월 납부함에도 합당한 광고를 집행하지 않아 수익이 악화되고 있다는 것이다.


농성중인 가맹점주협회는 본사가 약속했던 가맹점주의 피같은 광고비를 약속대로 집행’, ‘순매출 30% 초반으로 식자재비 인하’ 등을 준수하라고 요구했다또 시대착오적인 갑질 중단하고 오너 리스크로 인한 가맹점 매출 폭락에 대한 대책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ㅣ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ㅣ등록번호 : 서울아 00214 ㅣ 등록일자 : 2006년 6월 12일 ㅣ
    ㅣ제호 : 투데이코리아 ㅣ 발행인 : 민은경 ㅣ편집인 : 김웅 ㅣ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ㅣ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ㅣ 발행일자 : 2006년 9월 15일 ㅣ
    대표전화 : 0707-178-3820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       
  • Copyright ⓒ 2006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