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과거 이정희도 찬성 '눈길'

헌재, 통진당 해산 당시 "북한식 사회주의 실현 목적" 밝혀
기사입력 2017.05.12 15: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jpg▲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촉구한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앞 줄 오른쪽)
 

[투데이코리아=오주한 기자] 국내 대표적 민중가요인 '임을 위한 행진곡'이 문재인 대통령 지시로 9년만에 합창이 아닌 제창될 전망이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2일 오후 청와대 위민관 집무실에서 37주년 5.18기념식 제창곡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를 것을 관련부처에 지시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김대중 정부 출범과 맞물려 97년부터 2007년 사이 제창됐으나 이명박 전 대통령 취임 첫해인 2008년부터 합창으로 바뀌었다.

국가보훈처는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해 "91년 황석영, 리춘구가 공동집필해 북한 5.18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 배경음악으로 사용됐다"며 "작사자 등의 행적으로 대한민국 자유민주 체제와 양립할 수 없다는 의견이 있어 제창 시 또다른 논란이 발생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찬성한 것도 '북한 찬양곡' 논란의 원인이 됐다. 헌법재판소는 통진당 해산 당시 "북한식 사회주의를 실현한다는 숨은 목적을 갖고 내란을 논의하는 회합을 개최했다"고 사유를 밝혔다.

다만 임을 위한 행진곡이 순수 민중가요라는 의견도 있다. 운동권 주체사상파(주사파. NL) 출신인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작년 5월 "임을 위한 행진곡은 김일성과 전혀 무관한 노래"라고 반박했다.

박승춘 보훈처장은 문 대통령 취임 이틀째인 11일 사표를 제출했다. 사표는 즉각 수리됐다. 박 전 처장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반대하는 대표적 인물이었다.

그러나 정치권은 물론 적잖은 국민들도 임을 위한 행진곡에 반감을 갖고 있어 여전히 국론분열 불씨는 남아 있다.

윤 수석은 제창 지시 이유에 대해 "정부기념일로 지정된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그 정신이 더 이상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는 '운동권 인사'로 주목받고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80년대 말 '임수경 무단방북'을 주도한 것으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90년대 초 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 사건에 연루돼 구속된 것으로 알려진다. 이 외 적잖은 운동권 출신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 날 국정 역사교과서 폐지도 관련부처에 지시했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  설립일 : 2005년 8월  |  발행인:민은경,편집인:김신웅 |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l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 , 발행등록번호 : 서울아00214
  • 대표전화 : 0707-178-3820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 ⓒ 2007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