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 원권’에 인기 뺏긴 ‘만 원권’

기사입력 2017.05.16 16: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투데이코리아=차지연 기자] 최근 7년간 화폐 중 유일하게 인기가 떨어지고 있는 지폐는 만 원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본 -화폐별 그래프.jpg▲ 지폐별 화폐발행잔액 추이 (자료=한국은행)
 
최근 6년간 화폐발행잔액 추이를 살펴본 결과, 모든 화폐의 시중 유통량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만원 권만 유일하게 갈수록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폐발행잔액이란 한국은행이 시중에 공급한 화폐 중 한국은행에서 환수한 금액을 제외하고 시중에 남아 유통되는 현금을 말한다.
 
2016년 화폐발행잔액을 보면 전체 약 97조 3천억 원의 시중 유통량 중 오만 원권이 약 75조 7천억 원(77.8%)이나 차지하고 있으며, 그 뒤를 만 원권(약 16조), 천 원권(약 15조), 오천 원권(약 13조)이 잇고 있다.
 
2010년 이후 연간 화폐발행잔액 추이 그래프를 보면, 오만 원권, 오천 원권, 만 원권의 잔액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반면, 만 원권만 등락을 거친 후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이와 같은 현상에 대해 “만 원권이 점점 줄어드는 것은 오만 원권의 출현과 관계가 깊다.”며 “실제 2009년 6월 오만 원권 발행 이후 2010년 만 원권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작년 오만 원권 비중이 전체 화폐발행잔액의 77.8%를 차지한 것처럼, 만 원 권 역시 2008년까지는 비중이 큰 화폐였다. 2008년 만 원권의 화폐발행잔액은 26조 6,999억 원으로 그 해 전체 지폐(30조 7,582억 원)의 86.8%나 차지했다.
 
그러나 2009년 6월 오만 원권이 유통되기 시작하면서 그 해 만 원권의 화폐발행잔액은 약 23조 원으로 1년 만에 7조 원이나 감소했으며 작년에는 약 16조 원까지 줄어들게 됐다.
 
반면 오만 원권의 운명은 이와 정반대이다. 2009년 시중 유통량(말잔) 23조 2,591억 원을 달성한 이후 해마다 가파른 증가 추이를 보였으며, 2014년 11원에는 그 두 배인 50조 원을 돌파했다. 그 후 2015년 9월 10개월 만에 60조를 달성했으며, 작년 7월에는 다시 9개월 만에 70조를 넘어섰다.
 
전문가들은 물가가 상승함에 따라 오만 원권의 사용량은 앞으로 더 늘어날 것이라며 당분간 이러한 흐름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  설립일 : 2005년 8월  |  발행인:민은경,편집인:김신웅 |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l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 , 발행등록번호 : 서울아00214
  • 대표전화 : 0707-178-3820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 ⓒ 2007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