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 재돌입 성공' 한국 전역, 핵공격 사정권 들었다

정보당국 "화성-12 탄두 원격 측정장비, 대기권 지나 지상과 교신"
기사입력 2017.05.17 12: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jpg▲ 김정은
 

[투데이코리아=오주한 기자] 북한이 핵탄두 대기권 재돌입 기술 확보에 성공한 것으로 우리 정보당국이 최종확인했다. 핵탄두 소형화도 완성한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사실상 서울, 부산, 광주 등 한국 전역이 북한 핵공격 사정권에 들게 됐다.

한 정보당국 관계자는 17일 오전 본지(本誌)에 "중앙일보 보도는 사실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는 최근 북한이 발사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 탄두 속 텔레메트리(원격 측정장비)가 북한 관제센터와 교신했다고 이 날 새벽 보도했다.

만약 탄두가 대기권 재진입 과정에서 발생하는 6천~7천도 고열에 녹아버리거나 손상됐다면 텔레메트리 교신은 불가능하다.

관계자에 의하면 군 당국과 정보당국은 대북(對北) 도·감청 및 휴민트(HUMINT. 북한 내 정보원) 등을 통해 교신 사실을 알아냈다. 북한이 재돌입을 문재인·트럼프 정부에 선전하고 협상수단으로 삼기 위해 일부러 통신보안 수준을 낮췄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번에 발사된 화성-12는 중장거리 탄도미사일로 괌, 하와이, 알래스카 등 미국 영토를 표적으로 한다. 문제는 탄두 대기권 재돌입 기술이 비단 중장거리 탄도탄뿐만 아니라 한국을 대상으로 하는 단거리 탄도탄에도 충분히 적용된다는 것이다.

이는 북한이 미국뿐만 아니라 한국 전역에도 언제든 핵공격을 가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북한은 작년 7월 부산·울산이 핵공격 지점으로 표기된 지도를 공개했다. 전략적 필요성에 따라 서울이나 광주 등 타 대도시에도 충분히 핵을 투사할 수 있다.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 기술 확보 여부가 변수이지만 각 계는 이미 북한이 이 기술을 갖췄을 것으로 보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올 4월 북한이 소형화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north)'는 작년 3월 북한이 소형화를 이룩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모든 기술을 확보하고서도 일부러 조금씩 공개하고 있을 가능성도 높다. 97년 망명한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는 생전증언에서 북한 수소폭탄 개발은 '충분히' 가능하다며 한꺼번에 기술 수준을 공개하지 않는 건 국제사회의 '보복타격'을 우려해서라고 밝혔다.

이 외 북한은 핵공격 기술을 단계적으로 공개함으로써 주변국과의 협상카드로 쓸 수도 있다. 예를 들어 탄두 재돌입 기술 개발 성공을 빌미로 미국에 수교 및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했다가 결렬될 시 다시 탄두 소형화 기술, 그 다음에는 증가된 사거리를 공개해 협박수위를 높이는 방식이다.

북한이 사실상 대남(對南) 핵공격 능력을 갖추게 됨에 따라 문재인 정부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입장에 눈길이 쏠린다. 배치 거부 시 한국 전역을 핵공격 위협에 고스란히 노출시키는 꼴이 되기에 큰 논란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사드를 철수시킨 뒤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막대한 공식·비공식 대북지원은 묻어둔 채 북한 핵개발을 이명박·박근혜 정부 탓으로만 돌리면서 '실패한 강경책' 대신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겠다고 나올 수 있다.

이 경우 문재인 정부가 영국 체임벌린(Chamberlain) 내각 전철을 밟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1937~39년 재임한 네빌 체임벌린 총리는 히틀러에 유화 정책을 펼치고 뮌헨 회담에서 나치독일의 오스트리아·수데텐 합병을 묵인했다. 그러나 애초부터 화친 따위는 안중에도 없던 히틀러는 합병을 기반으로 국력을 기른 후 본색을 드러내 유럽 대부분을 집어삼키고 영국을 멸망 직전까지 몰고 갔다.

북한은 수 차례 한국 점령 의도를 드러내왔다. 북한의 남침(南侵)으로 발발한 6.25전쟁, 대통령 암살을 시도한 1.21사태, 1~2차 연평해전,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등이 그것이다.

그 때마다 더불어민주당 등 일부 정당과 시민단체는 '남북 동시 자제' '대화' '지원' 심지어 '우리 정부 조작설' '미국 음모론'까지 제기하면서 사실상의 '북한 두둔'에 나섰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  설립일 : 2005년 8월  |  발행인:민은경,편집인:김신웅 |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l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 , 발행등록번호 : 서울아00214
  • 대표전화 : 0707-178-3820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 ⓒ 2007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