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두 번 울리는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 급증

대출빙자형 보이스 피싱, 전체 보이스 피싱 피해 중 69%
기사입력 2017.05.17 15: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금감원.jpg▲ 최근 유행하고 있는 보이스 피싱 사례(그림=금융감독원)
[투데이코리아=오승환 기자] 서민을 대상으로 한 대출빙자형 보이스 피싱이 급증하고 있어 급전이 필요한 경우 주의가 필요하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 피싱 피해액은 1919억원으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감소(22% 감소)했으나, 급전이 필요한 서민을 대상으로 한 ‘대출빙자형’ 보이스 피싱은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대출빙자형 보이스 피싱은 전체 보이스 피싱 피해 중 69%에 육박하고 있으며 전년대비 1045억원 규모에서 지난해 1340억원으로 급격히 증가했다.
 
주로 사기범들은 햇살론 등 저금리의 대출상품으로 대환해 주겠다며 본인 또는 해당 금융회사 명의 계좌가 아닌 사기범이 지정하는 계좌(대포통장)로 기존 대출금을 상환케 해 이를 편취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특히 정부정책 자금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캐피탈사 등으로부터 고금리 대출을 이용했던 이력이 필요하다며 접근해, 고금리 대출금을 은행연합회를 통해 즉시 상환하면 신용등급이 올라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고 속여 왔다.
 
금감원의 관계자는 “금융회사는 어떠한 경우에도 직원 명의 계좌로 대출금을 상환 받지 않는다”며 “저금리 대출을 위해 고금리 대출을 받거나 타인 명의 계좌로 상환하라는 권유는 100% 보이스 피싱으로 생각하면 된다”고 경고했다.
 
이어 “대출이자가 출금되는 기존의 본인 명의 계좌에 상환할 자금을 미리 넣어둔 후 대출을 실행한 금융회사로 전화해서 상환처리를 의뢰하거나 대출을 실행한 금융회사로부터 가상계좌를 부여받아 상환해야 한다”며 안전한 대출금 상환법을 알렸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  설립일 : 2005년 8월  |  발행인:민은경,편집인:김웅 |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시윤 , 발행등록번호 : 서울아00214
  • 대표전화 : 0707-178-3820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 Copyright ⓒ 2007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