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정 '부적절한 품행' 뭔가 보니.. 性추문설 나돌아

靑 요직 임명에 여성단체들 반발 '눈길'
기사입력 2017.06.06 10: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4.jpg▲ 김기정 전 국가안보실 2차장
 

[투데이코리아=박진영 기자] 고위공직자 도덕적 기강을 강조하며 출범한 문재인 정부가 조각 과정에서 '위장전입' '병역면탈' 등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이번에는 '성추문설'까지 도마에 오르고 있다.

김기정 국가안보실 2차장은 5일 돌연 청와대를 떠났다. 지난달 24일 공식발표 후 청와대 차원에서 프로필 자료까지 배포했었다는 점에서 충격을 던졌다.

당초 파격인사로 눈길을 모았던 청와대는 이제 '비리백화점' 등 비아냥을 듣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5대 인사원칙(병역면탈, 부동산 투기, 세금탈루, 위장전입, 논문표절 관련 인사 고위공직 배제)도 선거용 공약에 지나지 않았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김기정 전 차장 사퇴는 여성단체들 반발이 계기가 됐다. 교수 시절 '부적절한 품행'이 있었다는 것이다.

한겨레신문은 5일 복수의 여권 핵심관계자를 인용해 "지난달 임명 직후부터 교수 시절의 부적절한 처신 관련 제보가 잇따랐다"며 "청와대는 김 전 차장 임명 전 평판 조회 등을 통해 부적절한 처신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보고 본인과 재직했던 학교 쪽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사전검증에 나섰다"고 전했다.

"특히 여성단체 쪽에서 임명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많이 접수돼 민정수석실이 그동안 면밀히 조사를 벌여왔다"며 김 전 차장 낙마배경에 '성추문 의혹'이 있을 수도 있음을 암시했다. 다만 김 전 차장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어 정확한 사퇴 배경은 알 수 없다.

김기정 전 차장은 지난달 24일, 외교·통일·정보융합·사이버안보 분야를 총괄하는 안보실 2차장에 임명돼 한미정상회담 준비 관련 업무를 맡아왔다. 이번 사퇴로 이 달 말 열릴 예정인 한미정상회담에 적신호가 들어오게 됐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  설립일 : 2005년 8월  |  발행인:민은경,편집인:김신웅 |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l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 , 발행등록번호 : 서울아00214
  • 대표전화 : 0707-178-3820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 ⓒ 2007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