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에 탄 내 돈, 새 돈으로 바꿔줄까?..상반기 손상화폐 규모 1조7077억원

남아있는 면적이 원래 크기의 75% 이상일 경우에만 전액 교환 가능
기사입력 2017.07.17 11: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파손화폐.jpg▲ 손상화폐 사례(사진=한국은행) ▲서문시장 화재현장 복구 작업 중 발견된 불에 탄 화폐(왼쪽 위, 약 2000만원 상당) ▲침수피해로 훼손된 화폐(오른쪽 위, 약 5000만원 상당) ▲장판 밑에 장기간 보관해 습기로 훼손된 화폐(왼쪽 아래, 약 700만원 상당) ▲폐차 과정에서 수거한 훼손 주화(오른쪽 아래, 약 90만원 상당)
 
[투데이코리아=오승환 기자] 화재, 침수 등으로 폐기되는 화폐가 얼마나 될까?
 
올해 상반기에 폐기된 손상화폐의 규모가 1조7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상반기 폐기한 손상 화폐의 규모는 지난해 하반기보다 6.8%인 1087억원 증가한 1조7077억원으로 이는 2015년 상반기 1조7341억원 이후 2년 만에 최대 규모다. 새 돈으로 교체하는 데 소요된 금액만 해도 304억원이 소요됐다.
123123123123123.jpg▲ 손상화폐 폐기량과 새 화폐 대체비용(그래프=한국은행)
폐기된 화폐는 낡아서 쓰기 어려운 경우가 대부분으로, 장판 밑에 잘못 보관해 습기로 손상되거나 화재로 불에 타는 경우, 홍수 등 침수 피해로 파손되는 경우가 주된 사유였다.
 
손상화폐 중 지폐는 약 2억6000만장으로 1조7063억원 규모, 동전(주화)은 약 5000만개, 13억9000만원규모로 집계됐다.
 
금액권별로 살펴보면, ▲만원권 1조4110억원(82.7%) ▲5만원권 1098억원(6.4%) ▲1000원권 995억원(5.8%) ▲5000원권 861억원(5.0%) 등의 규모였다.
 
동전(주화)의 경우 100원짜리가 전체 35.5%인 4억90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한편, 올 상반기 중 일반 시민들이 한국은행에서 교환한 손상화폐의 규모는 총 9억6500만원으로 이 역시 전기 8억 6900만원 대비 10.9%, 9500만원 증가한 규모다. 실제 교환 의뢰한 손상화폐 액면 총액은 10억3000만원이었지만, 이중 9억6500만원만 교환됐다.
 
이는 교환 의뢰한 금액 중 반액 또는 무효 판정을 받아 액면 그대로 교환을 받지 못해 생긴 일로, 파손화폐는 앞뒷면을 모두 갖춘 상태에 한해서 남은 면적에 크기에 따라 새 화폐로 교환받을 수 있다.
 
원래 크기를 기준으로 ▲75% 이상일 경우 액면금액 전액 ▲75% 미만 ~ 40% 이상이면 액면금액의 반액 ▲40% 미만이면 무효로 처리돼 교환받을 수 없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2583
 
 
 
 
    ㅣ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ㅣ등록번호 : 서울아 00214 ㅣ 등록일자 : 2006년 6월 12일 ㅣ
    ㅣ제호 : 투데이코리아 ㅣ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l 대표전화 : 0707-178-3820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            
    ㅣ회장 : 이상무 ㅣ발행인 : 민은경ㅣ편집인 : 김성기 ㅣ주필 : 박현채 ㅣ논설주간 : 권순직 ㅣ편집국장 : 김신웅 ㅣ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ㅣ 발행일자 : 2006년 9월 15일 ㅣ
  • Copyright ⓒ 2006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