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대 결국 폐지 수순 밟게 될듯..지역사회 거세게 반발

재학생들 인근 대학에 편입 추진방안
기사입력 2017.08.02 13: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011.jpg▲ 서남대 정문
 

[투데이코리아=권규홍 기자] 재단 설립자의 비리로 캠퍼스가 파산 상태에 이르며, 사실상 폐교 위기에 몰렸던 서남대가 결국 폐교될 것으로 보인다.

 

2일 교육부 관계자는 ‘서울시립대와 삼육대가 제출한 서남대 정상화 계획안을 취소시키고 서남대에 강력한 구조조정 조치를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남대는 2013년께 설립자 이모씨가 330억원 상당의 교비를 횡령해 구속된 후 대학구조조정 평가에서 경영부실대학으로 지정되는 등 폐교 위기를 맞았다. 이후 교육부가 서남대 정상화를 추진했지만 서남대 인수대상자 결정이 계속 미뤄지면서 논란이 지속돼 왔다.

 

교육부는 서남대 정상화의 선결 조건으로 서남대 설립자 이모씨가 횡령한 330억원의 교비를 변제할것을 서울 시립대와 삼육대에 요구했지만 두 대학 이 조건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결국 서남대가 폐교되면 재학생들은 전공 등에 따라 인근 대학으로 편입하게 된다. 의대 정원은 전북대와 원광대 등이 흡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서남대와 전북도 관계자들은 교육부의 서남대 폐지 방침에 반발하고 있다. 교육부가 교비 횡령금 330억원을 시립대와 삼육대에 내라고 한 것은 법적 근거가 없어 사실상 서남대 폐교 방침을 미리 정해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교육부의 이번 조치로 인해 지역사회의 반발은 거셀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에 몰려있는 유명 대학, 유명 학과들에 비해 지방엔 좋은 대학과 학과들이 부족했던 게 사실인지라 의과 대학을 유치했던 서남대의 폐교로 인해 지방의 의학 인재들이 갈 곳이 없어 떠도는 현실을 막자는 취지도 있다.

 

실제로 이번 서남대 사태 소식을 들은 지역 환자들은 서남대 출신 의사에겐 진료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한 사실도 드러났다.

 

지방의대들이 지역인재 전형을 통해 지역 고교생들을 일정 부분 선발함으로써 지역내 의료인을 배출해 지역경제를 뒷받침하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실정이라 서남대 출신이라는 꼬리표가 혹여 독이 되지 않을지 재학생들도 불안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서남대 폐교로 인해 교육부의 대학 인가에 대한 철저한 검증요구 역시 시민사회에서 거세질 전망이다. 사전에 대학 당국의 비리를 잡아내서 썩은 뿌리를 사전에 방지했다면 일이 이렇게까지 오지는 않았을것이란 일각의 비평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결국 서남대 폐지로 인해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들에게 전가가 되는 실정이다. 애꿋은 학생들이 피해를 입지않도록 교육당국과 지역사회의 협력이 그 어느때보다도 절실하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ㅣ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ㅣ등록번호 : 서울아 00214 ㅣ 등록일자 : 2006년 6월 12일 ㅣ
    ㅣ제호 : 투데이코리아 ㅣ 발행인 : 민은경 ㅣ편집인 : 김웅 ㅣ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ㅣ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ㅣ 발행일자 : 2006년 9월 15일 ㅣ
    대표전화 : 0707-178-3820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       
  • Copyright ⓒ 2006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