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집중호우' 도로가 잠기는 등... 곳곳이 출입 통제

기사입력 2017.09.11 14: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도로침수.jpg11일 오전 부산 강서구 지사동의 한 도로가 침수돼 차량들이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정현민 기자] 부산지역에 최대 317㎜ 폭우가 내려 도로가 잠기는 등 곳곳이 출입 통제됐다.
 
11일 부산기상청은 오전 5시께 호우주의보를 발령, 6시 50분 호우경보로 격상했다.
 
김해공항 항무통제실에선 오전 9시께 11개의 항공편이 결항, 4개의 항공편이 다른 공항으로 회항했다고 밝혔다.
 
부산의 누적강수량은 낮 12시께 가덕도 283.5㎜, 남항 266.5㎜, 대연동 271.0㎜, 해운대구 231.5㎜, 사하구 256㎜, 북항 247.5㎜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의 예상과는 다르게 훨씬 많은 비가 쏟아졌다.
 
당초 기상청은 부산을 포함한 남부지방에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150㎜ 이상 쏟아질 것으로 예보했으나, 낮 12시 30분께 부산 대표 관측소 중구 대청동 지점에서 측정한 결과 263.2㎜가 내린 것으로 밝혀졌다.

집중호우가 지속되자 온천천 세병교와 연안교 아래 도로를 비롯해 강서구 지사과학산단로 600m 구간, 사상구청 교차로, 가야굴다리, 올림픽로600m 구간 등 6곳이 통제됐다.

특히 저지대 지역의 도로 곳곳이 침수돼 출근길에 오른 차량 수십 대가 물에 잠기는 피해가 속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7시 27분께 연제구 거제동의 한 굴다리에 차량이 고립돼 6명을, 오전 8시께 부산진구 범천동 안락노인정이 침수돼 노인 2명이 119에 구조됐다.

이날 오전 11시까지 119에 침수피해 접수된 건수는 170여건에 달했다. 

부산기상청은 이날 오후까지 5∼3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7945
 
 
 
 
    ㅣ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ㅣ등록번호 : 서울아 00214 ㅣ 등록일자 : 2006년 6월 12일 ㅣ
    ㅣ제호 : 투데이코리아 ㅣ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l 대표전화 : 0707-178-3820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            
    ㅣ회장 : 이상무 ㅣ발행인 : 민은경ㅣ편집인 : 김성기 ㅣ주필 : 박현채 ㅣ논설주간 : 권순직 ㅣ편집국장 : 김신웅 ㅣ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ㅣ 발행일자 : 2006년 9월 15일 ㅣ
  • Copyright ⓒ 2006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