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생방송 눈물, 故최진실 영상에 '말 잇지 못해'

기사입력 2011.09.29 10: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52.jpg
유인나 생방송 눈물

유인나 생방송 눈물, 故최진실 영상에 '말 잇지 못해'

[투데이코리야=유종만기자] 배우 유인나가 생방송 중 故최진실 영상에 눈물을 쏟아냈다.

28일 오후 생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는 故최진실의 3주기를 맞아 그를 추억하는 영상과 어머니 정옥숙 씨의 인터뷰가 방영됐다.

정 씨는 “세월이 안가는 것 같으면서도 어느덧 훅훅 지나갔고 3년, 3주기가 돌아온다”면서 “(진실이가) 잊혀진다는 거 자체가 슬프다”라고 안타까움을 밝혔다.

이어 그는 고인의 아들 환희, 딸 준희의 근황을 전하며, 아이들이 여전히 엄마를 기억하고 그리워한다고 전했다.

또 정 씨는 하늘에 있는 딸에게 “너희 생각에 매일 눈물이 나고 너희를 1초도 잊어본 적이 없어. 항상 환희, 준희 지켜보고 도와줘”라는 영상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준비된 영상이 모두 방영되고 카메라는 다시 ‘한밤의 TV연예’ 스튜디오로 돌아갔고, MC 서경석은 정리 멘트를 하고 있는 가운데, MC 유인나는 눈물을 닦고 있었다.

서경석은 다음 소식으로 넘어가려 했지만 유인나는 끝내 눈물을 멈추지 못한 채 말을 잇지 못했다. 결국 서경석은 “제가 대신 하겠다”며 유인나의 멘트를 대신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ㅣ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ㅣ등록번호 : 서울아 00214 ㅣ 등록일자 : 2006년 6월 12일 ㅣ
    ㅣ제호 : 투데이코리아 ㅣ 발행인 : 민은경 ㅣ편집인 : 김웅 ㅣ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ㅣ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ㅣ 발행일자 : 2006년 9월 15일 ㅣ
    대표전화 : 0707-178-3820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       
  • Copyright ⓒ 2006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