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예원 아나운서, 축구 패하자 안타까워 방송사고 내

기사입력 2016.08.16 11: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캡처.JPG

[투데이코리아=신기한 기자]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 남자 축구 8강전에서 한국이 온두라스에 패하자 장예원 SBS 아나운서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며 방송 사고를 냈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지난 14일 오전 한국이 온두라스에 1대 0으로 패한 경기 결과를 알리는 도중 수차례 NG를 냈다.

"에고"라고 말하며 정면이 아닌 옆을 수차례 바라보거나 머뭇거리는 등의 모습을 보여 논란이 됐다.

울먹이느라 떨리는 목소리로 멘트를 하기도 했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축구 때문이었다고 사과했다. 그녀는 이후 남자 육상 400m 경기 직후 "축구를 마치고 고생한 선수들을 생각해 울컥했다. 매끄럽지 못한 진행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아나운서가 말을 더듬어 놀랐다" "아나운서라도 감정이입이 될 수도 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논란은 일단락됐다.

한편,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날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대회 남자 축구 8강전에서 후반 15분 알베르스 엘리스(CD 올림피아)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졌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  설립일 : 2005년 8월  |  발행인:민은경,편집인:김신웅 |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l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 , 발행등록번호 : 서울아00214
  • 대표전화 : 0707-178-3820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 ⓒ 2007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