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정책선거 되도록 노력키로

비방 건 수 1만7081건···지난 대선에 4배로 심각
기사입력 2017.04.17 13: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투데이코리아=노철중 기자]제19대 대통령선거가 비방·흑색선전으로 오염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에 따르면 사이버상의 비방·흑색선전 조치 건 수는 16일 현재 총 1만7081건으로 지난 대선의 전체 4043건의 4배를 넘어서고 있다.

크기변환_선관위 정책공약 확인 웹페이지.jpg▲ ‘정책·공약 알리미’ 사이트(http://policy.nec.go.kr) 첫 화면 갈무리.
 
선관위는 지난 16일 전체 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정책으로 경쟁하는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선관위는 후보자의 재산·병역·세금·전과 등 정보를 선관위 홈페이지와 스마트폰의 ‘선거정보’ 앱을 통해 공개한다. 오는(17일)부터는 ‘정책·공약 알리미’ 사이트(http://policy.nec.go.kr)에 후보자의 10대 공약을 공개한다. 23일에는 후보자의 책자형 선거공보를, 27일에는 전단형 선거공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선거공약서도 후보자가 제출하는 즉시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선관위는 정책·공약 알리미 사이트에 분야별 공약보기 메뉴를 신설해 모바일 접근성을 강화하는 등 사용자 환경을 개선했다.

27일부터 사전투표 시작 날인 5월 3일까지 1주일간은 정책·공약 바로 알리기 주간으로 정하고 포털사이트 배너광고, 방송·신문 광고, 선거특별전시회, SNS, 현수막 게시 등을 활용해 전국적인 캠페인도 실시한다.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후보자 토론회 방식도 대폭 개선해 1차와 3차 토론회에서는 후보자별 시간총량제를 도입하고 스탠딩 방식으로 토론을 진행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투데이코리아 :: & www.todaykorea.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투데이코리아(http://www.todaykorea.co.kr)  |  설립일 : 2005년 8월  |  발행인:민은경,편집인:김신웅 |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10 유니온센터 1502호 l 사업자등록번호 : 254-86-00111  |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 , 발행등록번호 : 서울아00214
  • 대표전화 : 0707-178-3820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Copyright ⓒ 2007 투데이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stmaster@todaykorea.co.kr
:: 투데이코리아 ::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